• 최종편집 : 2019.6.17 월 12:29
> 로컬중계탑
함평주민들 전남도청서 부군수 교체 촉구…왜?
김성태  |  kst@hptime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03  18:27:1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함평군청 앞에서 골프장 건설 반대집회를 이어오던 주민들이 3일 전남도청 앞으로 장소를 옮겨 나윤수 함평부군수를 교체하라며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이윤행 전 함평군수에 대한 당선무효 형 선고에도 불구하고 함평군정의 개혁을 촉구하는 목소리는 확산되고 있다.

함평군청 앞에서 골프장 건설 반대집회를 이어오던 주민들이 3일 전남도청 앞으로 장소를 옮겨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함평군은 지난 2월 대동면 일대에 27홀 규모의 골프장을 건설하겠다는 실시계획인가를 신청하고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하지만, 인근 대동면 월송리, 금곡리, 백호리, 상곡리 등 4개 마을 주민들은 지하수 오염과 친환경유기농 농사의 타격, 일방적 사업추진 등을 질타하며 한달째 반대시위를 이어오고 있다.

이 일은 지난달 30일 이윤행 전 군수에 대한 당선무효 형 선고로 수면 아래로 가라앉는 듯 했지만, 3

   
 

일 도청 앞 시위를 시작으로 확산될 조짐이다.

이날 주민들은 골프장 건설사업의 전면 폐기를 촉구하는 한편, 군수의 권한을 대행할 부군수 교체를 요구했다.

이들은 "이 전 군수와 뜻을 함께하던 최측근 인사들이 군청에 남아있으며, 군정 개혁을 위해서는 이 전 군수와 함께 행정을 좌지우지했던 나윤수 부군수는 당연히 교체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행정에서 중립을 지키고 함평을 위해 일해 줄 부군수를 간절히 원한다"며 "나 군수는 지난 1년 동안 불합리한 행정에 연대 책임을 져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부군수는 군수 궐위 시 인사와 예산, 공사, 계약 등 행정업무의 중요한 결재를 다한다"며 "지난 1년 동안 이 전 군수의 최 측근에 있던 사람이 군수 권한을 대행한다는 것은 전임 군수의 잘못된 행정의 연속"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함평군의 불합리한 행정을 개혁하기 위해서는 부군수 인사권을 가진 도청의 결단이 중요하다"면서 "골프장 건설사업의 전면 폐기와 부군수 교체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도청 앞 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윤행 전 함평군수가 지난달 30일 대법원에서 선거법 위반 혐의로 당선 무효형이 확정되면서 함평군정은 내년 4월 보궐선거 때까지 부군수가 군수권한대행을 맡는다.

 

김성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함평군 함평읍 중앙길 80  |  Tel : 061-324-5900  |   : Fax 061-324-5901
등록번호 : 전남아00248  |  등록년월일 : 2007년04월17일  |  발행인 : 김진  |  편집인 : 신승수  |  편집국장 : 김성태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수영
Copyright © 2007 - 2019 함평·로컬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