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5.21 화 15:35
> 로컬중계탑
가수 은희, ‘인생다큐-마이웨이’ 출연 화제재혼 후 아직까지 2세 없는 이유? "아이는 낳지 말아주세요"
로컬타임즈  |  webmaster@nctime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1  15:54:3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가수 은희-김화성 부부

가수 은희가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공개하며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9일 재방송된 ‘인생다큐-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는 ‘사랑해’, ‘꽃반지 끼고’, ‘등대지기’, ‘연가’ 등의 노래로 국민적 사랑을 받았던 가수 은희가 출연했다.

가수로 활동한 것은 단 3년이지만 그 사이 무려 36장의 앨범을 발매하며 왕성한 활동을 펼쳤던 가수 은희는 돌연 가요계에서 잠적했다.

현재 함평에 살고 있는 은희-김화성 부부. 이들은 대략 7천 평의 드넓은 폐교 건물을 개조해 살고 있는 부부는 나비 모양의 넓은 마당을 가진 대 저택을 공개했다.

집 안으로 들어서면 길에 버려진 나무로 만든 자연주의 무대와 안주인 은희가 직접 만든 크고 작은 자연 친화적인 쿠션과 의자, 장식품들로 가득하다. 이곳에서 남편은 제주의 전통 의상인 갈옷의 원단을 만들고, 아내인 은희 씨는 디자인을 하며 살고 있다.

전성기 시절을 회상하며 그녀는 “은퇴한다는 생각은 없었고 조용히 사라졌다. 당시 미국 가는 게 굉장히 힘들 때지만, 히트곡 ‘꽃반지 끼고’ 덕분에 쉽게 비자가 나왔다. 그곳에서 패션 디자인 공부를 했다”고 말한다.

그 후, 미국에서 결혼한 그녀는 이혼 후 돌아온 고향 제주도에서 지금의 남편 김화성 씨를 만났다. 아이들은 엄마의 재혼을 찬성하며 남편에게 '아이는 낳지 말아 주세요'라고 치기 어린 부탁을 했고, 부부는 그 약속을 지키며 어느덧 30년 넘게 행복한 결혼 생활을 보내고 있다.

이날 그녀는 1985년도 미국에서 돌아와 고향 친구 고두심을 모델로 시작했던 제주의 전통 의상인 갈옷 사업이 실패하며 큰 시련을 겪었던 사실도 공개했다. 하지만 그녀는 “파란만장했던 고난의 시간 속에서 오히려 큰 배움을 얻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켑처

 

 

로컬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함평군 함평읍 중앙길 80  |  Tel : 061-324-5900  |   : Fax 061-324-5901
등록번호 : 전남아00248  |  등록년월일 : 2007년04월17일  |  발행인 : 김진  |  편집인 : 신승수  |  편집국장 : 김성태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수영
Copyright © 2007 - 2019 함평·로컬타임즈.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