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22 수 12:49
> 오피니언 > 사설
돈 선거에 여론조작, 덜떨어진 함평정치 ‘신물’
로컬타임즈  |  webmaster@nctimes.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5.29  09:46:0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4일 6ㆍ13 지방선거 후보자 등록 신청을 받으며 선거전의 막이 올랐다.

그러나 유권자들의 관심은 냉랭하다. 미투에 이어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등 초대형 이슈가 넘쳐나니 그럴 만도 할 수 있다. 그러나 선거에 대한 민심 이반은 우려할 만한 일이다.

이번 선거가 주목받지 못하는 이유는 따로 있다. 선거전이 구태를 한 치도 벗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선거는 4년간 지역 발전을 이끌 일꾼을 뽑는 지방선거다. 지역 현안을 어떻게 풀어가고 발전에 기여할 것인지를 놓고 후보들이 경쟁을 벌이는 게 정상이다.

이번 지방선거를 바라보는 함평군민들의 냉랭한 시선의 이유는 따로 있다. 왜 좀처럼 구태를 벗어나지 못하고 ‘눈 가리고 아웅 식’ 편법과 불법이 답습되느냐에 대한 빈축이 이어지기 때문이다.

지난 24일 함평군수로 출마한 민평당 후보 이씨에 대한공판이 열렸다. 더불어 이 씨와 공모한 김씨에 대한 공판도 함께 열렸다.

자신의 업적을 홍보하고 안병호 군수를 비판해 줄 것을 요구하며 신문사 창간에 뒷돈을 대준 의혹에 대한 법적 책임이 벌어진 것이다. 군의회 의장까지 역임한 한 정치인의 치졸한 행각을 접한 군민들의 참담함은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지경이다.

지역민들에게 소문이 날대로 난 함평 모신모의 창간호 1면에는 안병호 군수의 행정을 비판하는 기사가 전면에 실렸고 약 20여회를 발행하면서 끊임없이 안 군수를 비판해 왔다.

그런데 시간이 흐르면서 이씨가 지원한 5000만 원의 돈을 특정인이 혼자 독식하는데 앙심을 품고 공범들이 주먹다짐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경찰 조사결과 이씨는 손불농협에서 근무하는 친구를 통해 경상도 진주에 거주하는 지인에게 3000만 원을 송금하고 다시 공범에게 전달하는 방법으로 자금의 출처를 세탁한 정황이 드러났다.

이 뿐 아니다. ‘농민출신이 아니고, 기업가(김성모 후보)가 군수가 되면 함평에 무슨 도움이 되겠냐’며 돈 50만원을 건 낸 사건이 전국 언론에 도배가 돼 버린 것은 함평군민 인 것을 숨기고 싶을 지경이다.

이쯤 되면 유권자의 인격과 상식을 무시하고 있는 것이다. 선거철에 인사 몇 번하고, 당선되면 갑질을 하겠다는 오만한 작태가 읽혀지는 대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권자의 권리는 포기해서는 안 된다. 선거철만 되면 도지는 출마자들의 병적인 관례를 끊어 버리기 위해서라도 유권자들의 바른 선택은 이어져야 한다.

퍼주기식 공약도 경계해야한다. 재정 마련 방안에 대해선 아무런 언급이 없다. 그런데 무슨 돈으로 다 감당하겠다는 것인지 도무지 납득이 되지 않는다.

정책에 대한 건전한 경쟁은 찾아볼 길이 없고, 온통 대결 투성이다.

정치가 실망스럽다고 투표권 행사를 포기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선거판의 구태를 바로 잡는 것은 유권자의 의무다. 뒷감당할 능력도 없으면서 선심 공약을 남발하는 후보, 메뚜기의 특성을 가지고 있는 균형감 없는 후보를 걸러내는 것은 결국 유권자의 몫이란 얘기다.

이번 6.13선거는 말 그대로 지방선거다. 불법선거운동이 기승을 부리고 있지만 감시도 쉽지 않다. 선관위와 경찰, 검찰의 감시망에만 의지 할 것이 아니다. 가짜뉴스·금품살포 등에 대해서는 민심의 감시와 심판이 공권력보다 우월하다는 것을 각인시켜야 한다.

더불어 후보자도 네거티브 전략을 버리고 정책과 비전으로 승부해야 유권자의 마음을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각심할 것을 바란다.

 

 

로컬타임즈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전남 함평군 함평읍 중앙길 80  |  Tel : 061-324-5900  |   : Fax 061-324-5901
등록번호 : 전남아00248  |  등록년월일 : 2007년04월17일  |  발행인 : 김진  |  편집인 : 신승수  |  편집국장 : 김성태
청소년보호책임자 : 양수영
Copyright © 2007 - 2020 함평·로컬타임즈. All rights reserved.